지역포커스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하회마을 또 하나의 비경 ‘섶다리’ 개통
전통 혼례 행렬, 보부상 행렬 등 지나며 일반에 개방...하회마을의 또 하나의 비경으로 손꼽힐 듯
2019-05-13 오전 10:19:43 황요섭 기자 mail hys11440@naver.com

    안동시가 지난 11일 하회마을에서 전통 섶다리 개통식을 개최했다.

    섶다리는 통나무와 솔가지, 흙, 모래 등 자연 재료를 활용해 소박하게 짓는 전통방식의 다리이다. 하회마을의 섶다리는 1960년대까지만 해도 매년 마을 사람들이 10월 말경에 설치해, 이듬해 장마철 무렵 거두어들였던 임시 다리였다. 50여 년 만에 재현, 일반에 개방되는 것이다.

    이날에는 권영세 안동시장의 대북 소리에 맞춰 전통행렬이 섶다리를 지나며 개통을 알렸다. 대북 소리와 함께 꽃가마를 타고 가는 전통혼례 행렬, 흥을 돋우는 풍물패, 옛 장돌림을 재현한 보부상 행렬이 그 뒤를 따랐다. 부용대와 넓은 백사장을 배경으로 강을 가로지르는 섶다리를 지나는 전통행렬은 잠시 조선 시대로 돌아온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했다. 자리를 함께한 참석자들과 관광객들은 보기 드문 광경을 사진으로 남기기 위해 여념이 없었다.

    < ▲ 하회마을의 또 하나의 비경인 섶다리가 개통됐다 (사진은 전통행렬) >


    개통식이 끝난 후 일반에 개방되면서 다리를 건너려는 관광객들이 줄을 이었다. 섶다리 개통으로 나룻배를 기다리지 않고 바로 하회마을에서 옥연정사를 둘러보고 부용대까지 오를 수 있어 최적의 관광코스가 만들어진 것이다. 관광객들은 섶다리를 건너며 중간중간 멈춰서 ‘인생샷’을 남기기 위해 바빴다.

    섶다리를 건넌 한 관광객은 “백사장과 굽이치는 강물과 어우러진 섶다리가 인상적이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전통마을인 하회마을과도 너무 잘 어울린다.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게 된 힐링이 된 기분이다”며 만족해했다.

    이번에 설치된 하회마을 섶다리는 만송정에서 강 건너 옥연정사 앞 모래사장까지 길이 123m, 너비 1.5m, 수면으로부터 약 60cm 높이로 설치됐으며, 5월 26일까지 임시 운영된다.

    안동시는 작은 음악 콘서트, 버스킹 등 다양한 관광 마케팅으로 섶다리를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는 14일에는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을 맞아 앤드루 왕자가 하회마을 등 안동을 찾는다. 대를 이어 안동을 방문하는 영국 왕실이 전통의 색채를 더한 하회마을에서 어떤 메시지를 남길지 주목된다.

    <황요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낙동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3 10:19 송고
    하회마을 또 하나의 비경 ‘섶다리’ 개통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낙동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11
    경북 안동시 합전 3길 22(송현동)  TEL : 054-854-8448  FAX : 054-854-8447
    발행인/편집인 : 황요섭   청소년보호책임자: 김규태
    Copyright©2019 낙동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hys1144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