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노인·아동 등 실종 예방에 관심을 기울여야

2019-06-07 오후 1:15:55 낙동뉴스 mail hys11440@naver.com





    의성경찰서 112종합상황실
    이 종 훈 경위


    6월 행락철을 맞아 나들이에 나서는 가족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렇게 행복한 시간에 매년 4~6월의 실종아동 및 치매노인 신고 수는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인다. 아동 실종뿐만 아니라 치매노인이나 지적장애인들의 실종도 해마다 늘고 있는 추세인데, 지난 2018년 경찰청에서 접수한 실종 신고 건수는 무려 42,992건으로 전년도에 비해 10.8% 상승한 수치이다.

    실종된 아동이나 치매노인은 범죄나 각종 재난에 노출되기 쉽다. 경찰 또한 이런 실종 문제의 심각성은 잘 알고 있으며, 실종 예방을 위하여 지난 2012년부터 지문 등 사전등록제를 시행해왔다. 지문 사전등록 제도란 아동의 실종 예방과 조기 발견을 위해 시행하는 것으로, 경찰 전산망에 아이의 지문, 부모 연락처 등을 미리 등록해놓고 실종 시 등록된 정보를 활용해 신속히 발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실종된 아이는 시간이 지체될수록 발견하기 힘들다. 시간이 경과함에 따라 수색범위도 넓어지고 아동의 생존 등도 보장하기 힘들다. 이른바 골든타임 내 찾아야 하는 것이다.

    지문 사전등록 방법은 그리 어렵지 않다. 첫 번째로 부모님의 신분증과 가족관계 증명 서류를 지참하여 가까운 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지구대 및 파출소를 방문하여 등록하는 방법이 있고, 두 번째로 온라인 등록(http://www.safe182.go.kr) 및 휴대폰 모바일 앱 '안전드림'을 내려받아 설치하면 직접 아이의 정보를 등록할 수 있다.

    이러한 사전등록 제도는 아동 뿐만 아니라 지적장애 및 치매노인, 정신장애인 등 얼굴 사진 및 신상 정보를 미리 등록하여, 실제 실종 발생 시 복잡한 신고 절차를 거치는 불편을 해소해 경찰이 신속하게 초동 조치할 수 있는 큰 장점이 있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실종 아동을 찾는 데 걸리는 시간이 평균 94시간으로 4일 가까이 걸리는 것에 비해, 지문을 등록한 경우 평균 46분으로 큰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하니 지문 사전등록은 부모의 선택이 아닌 필수 사항이다.
     
    사랑하는 가족을 지키는 방법 중 하나인 지문 사전등록제를 활용하여 가정의 달 5월에 가족의 안전에 대비했으면 한다.

    <낙동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낙동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07 13:15 송고
    노인·아동 등 실종 예방에 관심을 기울여야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낙동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11
    경북 안동시 합전 3길 22(송현동)  TEL : 054-854-8448  FAX : 054-854-8447
    발행인/편집인 : 황요섭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지원
    Copyright©2019 낙동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hys1144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