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성운스님과 함께 하는 사찰음식 (11)
신맛
2019-07-02 오전 10:50:58 낙동뉴스 mail hys11440@naver.com

단맛에 이어 신맛


신맛을 내는 음식이나 과일 식품에는
팥, 밀, 보리, 땅콩, 잣, 깨, 호두, 신맛, 고소한맛, 참기름, 들기름, 들깨, 참깨, 귤, 사과, 포도, 유자, 석류, 매실, 레몬, 살구, 앵두, 파인애플, 딸기, 자두, 비타민C, 계란, 간, 쓸개, 메추리, 닭고기, 부추, 신김치, 누린맛 나는 것 등등 이며, 아스피린 및 진통제 등이 엄청난 신맛이다.
신맛은 간담을 주관한다. 간은 우리들의 몸의 피를 저장하고 혈관을 담당하고 근육을 담당하고 해독작용을 한다.


***활력을 되찾아 주는 신맛

신 음식을 떠올리면 입에 침이 고인다. 식욕이 생기고, 소화가 잘 될 거라는 신호이다. 서양식에도 주스, 샐러드 등 에피타이저가 대체로 신맛인 것도 뇌의 식욕 중추를 자극해 식욕을 북돋워주기 위해서다. 우리는 밥 먹기 전에 신 김치 국물을 한 숟가락 먹으면 좋다.
신맛은 식욕을 증진시키고 비위와 간장의 기능을 튼튼히 하며 인과 칼슘의 흡수를 돕고 몸에 들어오자마자 에너지를 빨리 만들고 피로 물질인 젖산을 분해하기 때문에 긴 겨울을 이겨내느라 지친 몸, 나른하고 피곤해지기 쉬운 봄 날 새롭게 활력을 되찿는 음식으로 제격이다. 하지만 너무 많이 먹으면 오히려 소화 기능이 떨어지고 위장이 헐어 구멍이 난다는 점 또한 염두에 두어야 한다.

아스피린 밀가루 감식초 화학첨가물이 든 식초 등을 많이 복용시에는 위장이 헐고 해서 눈 밑 와잠이 검어지고, 산 과다증이 되면 초기에는 배고프면 속이 쓰립니다. 그 다음에는 먹어도 속이 쓰립니다. 그렇게 되면 위가 헐어서 위염이 있는 겁니다. 그러다가 3단계에 접어들면 산이 계속나와서 구멍이 뚫어집니다. 속쓰리고 아프니까 진통제 먹으면 어떻게 되겠습니까? 통증은 못 느끼는데 속은 계속 터널을 뚫고 나가는 형국이 됩니다. 위장에 구멍이 나면 대소변과 입으로 피가 걷잡을 수 없이 쏟아져 나와서 생명이 위태로워 집니다. 위산과다로 속쓰림이 있는 사람은 신맛 복용을 중지해야 하겠죠.

그런데 무산증 환자들은 어떻게 될까요? 간ㆍ담이 나빠져서 산이 분비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병원가서 무산증 검사 하기는 좀 어렵죠.
무산증 환자들은 신맛을 좋아 합니다. 그래서 신 것을 조금만 먹어도 입 속에 산이 없을 수 없습니다. 그래서 진단을 제대로 못하는 바람에 죽기도 합니다. 폐 대장이 실해 현맥이 심하게 나오니 무산증 되는 사람은 밥을 입에 넣으면 모래알 씹는 것 같습니다. 못 먹어서 굶어 죽기도 합니다. 이런 때 식초만 먹으면 금새 침이 질질 나와서 좋아 집니다.  그러면 신맛인 신 것, 고소한 것, 잣, 호두, 위의 신 맛 참조해서 먹으면 빨리 회복 되겠죠..

특히나 수입산 밀가루 만든 음식, 커피 믹스, 햄버그, 피자,수입 밀가루로 만드는 빵, 과자, 유제품 종류, 우리밀로 만드는 빵도, 거친 빵 이외는 설탕이나 쇼팅 등등이 많이 첨가 되니 몸에 아주 해롭죠. 이러한 제품들을 지금 세대는 많이 먹으니 당뇨, 혈압, 비만, 중풍, 암, 불치병 등이 많이 오는 것입니다. 앞으로 육미에 대한 기본적인 것을 알아서 골고루 드시면서 내 몸에 어떠한 질병이 왔을 때는 음식으로 항상 조절하고 지켜 나가시면 건강하게 좋아 지리라 봅니다.

(다음에는 이어서 쓴맛에 대하여 연재 합니다.)





<낙동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낙동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7-02 10:50 송고
성운스님과 함께 하는 사찰음식 (11)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낙동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11
경북 안동시 합전 3길 22(송현동)  TEL : 054-854-8448  FAX : 054-854-8447
발행인/편집인 : 황요섭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지원
Copyright©2019 낙동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hys1144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