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성운스님과 함께 하는 건강이야기 (14)
성운스님의 건강 이야기
2019-09-09 오전 9:45:04 낙동뉴스 mail hys11440@naver.com

    《간기능》과 면역과 영양


    (2)지방

    과거의 간치료식이라 하면 지방을 제한하는 것이 상례였으나 간에의 지방축적은 식품자체의 지방에 의한 것이 아니고 단백질이 부족한 고지방식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간기능의 저하로 담즙합성 장해나 담도결석, 담도암 같은 담즙배설기간의 장애가 있어 담즙배설이 수월치 않은 환자는 지방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다.

    (탄수화물)

    바이러스성 급성 간염이나 알콜성 간염에서는 글리코겐의 저장고갈로 인한 저혈당이 생기게 된다. 그러다가 바이러스성 간염이나 알콜성 간염이 간경변증으로 진행되면, 공복시 혈당은 정상으로 되지만 식후의 혈당 증가에 따른 인슐린 증가가 이루어 지지않아 전체 간경변증 환자중 55~70%가 내당성 저하가 생긴다.

    간경변증에 당뇨가 합병증으로 나타나는 빈도는 간경변증이 아닌 경우보다 10배 이상의 높은 발생율을 보인다. 지방간일 때는당분섭취를 적게 하고 간경변증, 간암일 때도 당분섭취를 적게 하는 것이 좋으나 너무 소량 섭취하여 당분이 지나치게 결핍되면 에너지원을 체내의 단백질로 보충하여 단백질 소모를 일으키는 수가 있다. 저혈당시에는 꿀,설탕,화분.식혜 등을 조금씩 1일 5~6회 섭취하도록 한다.

    (섬유질)

    채소, 곡식, 과일이나 일반적인 식물성 식품의 껍질, 줄기 등에는 섬유질 또는 셀룰로오즈, 또는 간단히 파이퍼라고 하는 성분이 들어있다. 이 밖에도 바다의 새우, 게 껍질이나 일반동물의 뼈, 연골 등 결합조직을 이루고 있는 키틴, 콜라겐 등의 동물성 섬유질도 있는데, 이것들을 모두 합해서 음식물 섬유라고 한다. 이런 섬유질은 일반적으로 소화되지 않는 것이므로 영양적으로 우리 몸에 도움이 되지 않으나, 최근 콜레스테롤을 제거해주며, 혈당치를 낮춰주며, 변비를 방지해주고, 특히 대장암을 막아줄 수 있다는 것이 알려져 많은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섬유질은 장내에서 음식물의 부패로 생긴 스카돌, 인돌, 황화수소 등 유독가스 성분도 흡수해 버리므로, 이런 유독성분이 혈액내로 들어가지 못하게 해주기 때문에 피가 깨끗해지고 노화도 방지해 줄 수 있다고 한다. 특히 식물 섬유질을 많이 섭취하면 장관내의 좋은 균인 비피더스균이 많이 번식되어 신체의 면역력을 높여줄 수 있다고 한다. 섬유질은 물에 녹지 않는 불용성 섬유질인 셀룰로오즈, 헤미 셀룰로오즈, 리그닌, 한천, 곡식류의 껍질 등에 함유되어 있는데 대장의 환경을 변화시켜주며 발암물질의 형성을 막아준다.

    특히 미역, 김, 다시마 등 해조류에 포함된 알긴산, 후고이단 등은 LDL 콜레스테롤치를 저하시키며, 혈전을 방지해 주고, 암의 증식작용을 억제해 준다. 물에 녹는 가용성 섬유질에는 사과, 오렌지 등에 들어있는 펙틴이 있는데 체내에서 수분과 결합하여 일종의 겔을 형성하여 음식물의 소화속도를 느리게 해주며 포도당의 흡수를 막아 서서히 흡수되게 해 줄 수 있어서 당뇨병의 예방과 치료에 필수적이다. 뿐만 아니라 위 내용물을 장으로 보내주는 속도를 느리게 해주며 장벽에서의 포도당흡수에 시간이 걸리게 해주고 담즙산, 콜레스테롤의 흡수도 방해해 주므로 동맥경화, 고혈압을 예방해주는 좋은 섬유질이다.

    (엽록소)

    엽록소는 녹색식물에 함유된 성분으로 태양에너지를 음식에너지로 바꾸어 주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와 같은 엽록소는 우리 몸에서 육아재생작용이 있어서 상처난 세포를 치료하여 원래 상태로 해주며, 세균의 번식도 억제해주는 제균작용도 있다. 입냄새를 막아주기 위한 녹색의 껌, 치약 등은 모두 염록소의 제균작용을 이용한 것이다. 이 제균작용이 장에서 작용하면, 나쁜 균에 의한 유독물의 부패와 발효 등도 억제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푸른채소의 염록소를 많이 섭취하면 위장의 상처도 치유되고, 장관을 강화시켜 주므로 결국은 면역계, 특히 Bㅡ임파구세포의 강화에 좋은 효과를 줄 수 있다,

    <낙동뉴스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낙동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09 09:45 송고
    성운스님과 함께 하는 건강이야기 (14)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낙동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11
    경북 안동시 합전 3길 22(송현동)  TEL : 054-854-8448  FAX : 054-854-8447
    발행인/편집인 : 황요섭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지원
    Copyright©2019 낙동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hys1144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