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끝이 보이지 않는 보이스피싱 사기
의성경찰서 민원실장 경위 이종훈
2019-11-13 오후 4:45:54 황요섭 기자 mail hys11440@naver.com





    의성경찰서 112종합상황실
    이 종 훈 경위


    보이스피싱 범죄는 2006년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이래 지난해까지 전국 누적 피해액만 1조5000억에 달할 정도며 특히 서민들의 피해가 심각하다.

    보이스피싱를 유형별로 나눠보면 크케 정부기관 사칭형, 대출 사기형으로 나눌 수 있는데 최근에는 신종수법도 늘어나는 추세이다정부기관 사칭형은 경찰, 검찰, 금감원, 금융기관 등을 사칭하면서 범죄에 연루, 개인정보가 유출 되어 예금 보호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속여 계좌이체를 통해 송금 받거나 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것으로 정부기관은 어떠한 경우라도 전화상으로 자금이체를 요구하거나 계좌 비밀번호, 보안카드 번호 등 금융정보를 요구하지 않기 때문에 이러한 경우 보이스 피싱을 의심해 봐야 한다.

    대출사기형은 낮은 이자로 대출이 가능하다고 하면서 신용등급 상향을 위해서는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거나 수수료 및 공증료를 먼저 입금해야 한다는 말로 송금을 유도하는 수법으로, 최근에는 대출 신용등급을 올리려면 거래 내역이 있어야 하니 돈을 입금해 주면 인출해서 다시 돌려달라고 속여 보이스피싱의 대포통장으로 이용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음으로 신용등급을 위한 어떠한 요구에도 응하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더 나아가 신종수법도 천차만별이다.

    메신저를 이용한 메신져피싱으로서, 타인의 메신저 아이디, 비밀번호, 주소록을 해킹한 뒤, 타인의 명의를 도용해 등록된 지인에게 메시지를 보내 금전을 요구하는 행위가 극성을 부린다. 예로 이모, 조카, 친구 등을 사칭해 돈을 요구하거나 문화상품권을 전달 핑계로 번호를 알아내는 신종 사기 수법과 최근 중소기업을 상대로 원료를 값싼 가격에 판매할 것처럼 속여 물건값을 받고 물건은 지급하지 않는 신종 보이스피싱이 나타났다.

    전화로 거래 의사를 밝힌 후 사업자등록증과 세금계산서를 보내 안심시키고 심지어 원료를 실어 나를 운송회사를 소개해줘 차량 배차도 요청하였으나 모두 거짓이었다. 속아서 송금을 했다면 피해 확인 즉시 거래은행 콜센터에 연락하여 은행계좌 지급정지를 신청하고 조금이라도 의심가는 문자나 전화를 받았다면 일단 끊고 경찰(☎ 112)또는 금융감독원(☎ 1332)에 상담을 하는 것이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사실을 꼭 숙지하였으면 한다.




    <황요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낙동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1-13 16:45 송고
    끝이 보이지 않는 보이스피싱 사기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낙동뉴스 등록번호 : 경북, 아00511(등록일자 2019. 1. 24)
    경북 안동시 합전 3길 22(송현동)  TEL : 010-4085-1144 / 054-854-8448  FAX : 054-854-8447
    발행인/편집인 : 황요섭   청소년보호책임자: 황요섭
    Copyright©2019 낙동뉴스. All right reserved. mail to : hys11440@naver.com